말레이시아는 현재 2,800 만 명의 인구를 가진 다민족 국가이며 그 중 약 60%가 무슬림입니다. 이슬람은 헌법 적으로 국가의 공식 종교이며 다른 종교를 연습 할 자유가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의 샤리아 법은 무슬림에게만 적용되며 신조 및 가족 문제와 관련된 갈등을 해결하는 데 사용됩니다.

말레이시아 무슬림은 일반적으로 샤피 사상 학교를 따릅니다. 이슬람 사원은 말레이시아의 평범한 장면의 일부이며 종교적 아이콘만큼이나 문화적 아이콘입니다. 또한 하루에 다섯 번 확성기에서 아잔(기도 요청)을 듣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금요일에는 정부 기관 및 금융 기관이 금요일 기도를 위해 점심 시간 동안 2 시간 동안 문을 닫습니다.

이슬람은 말레이시아 말레이 문화의 필수적인 부분이므로 많은 이슬람 의식과 관행이 말레이 문화와 관련이 있습니다. 말레이어 어휘의 많은 단어는’두니아’와’하람’과 같은 아랍어 단어에서 빌려 왔습니다. 여기에 히잡이나 머리 스카프를 걸치고 말레이어 여성을 볼 수도 매우 일반적입니다.

말레이시아에 이슬람의 도착

말레이시아는 10 세기 이후 무역과 상업의 주요 중심지였다. 당시 반도 북부 지역의 고대 말레이 왕국은 여전히 불교와 힌두교의 영향을 받고있었습니다.

이슬람은 서기 13 세기와 14 세기 사이에 아랍과 인도-무슬림 상인을 통해 말레이시아에 처음 도착한 것으로 믿어집니다. 이 때,종교는 단지 몇 가지 선택에 의해 받아 들였다. 이슬람은 15 세기에 멜라카 술탄국을 설립 한 힌두교 왕자이자 싱가포르의 마지막 왕인 파라 메스 와라가 도착하고 개종하면서 이 지역에 널리 퍼졌습니다. 기원 15 세기 전성기 동안 멜라카는 이슬람 연구의 유명한 허브가되었습니다. 이슬람은 서기 15 세기와 16 세기 동안 한반도에서 계속 번성했으며,이는 오늘날까지 볼 수 있듯이 말레이 생활 방식과 문화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말레이시아에 이슬람이 도착했다는 최초의 증거는 테렝가누에서 발견되었는데,현지에서’바투 베르 수라 트’라고 불리는 고대 새겨진 돌의 형태였다. 서기 1303 년에 자위(로마자 아랍어)가 새겨진 석판은 파라메스와라가 이슬람을 받아들이기 훨씬 전에 이슬람이 반도의 동해안 지역에 도착했다는 증거이다.

말레이시아에 이슬람이 도래했다는 다른 증거로는 15 세기 무덤과 네게리 셈빌란 펑칼란 켐파스에 새겨진 세 개의 기둥,그리고 지역적으로’바투 아체’로 알려진 복잡하게 조각된 무덤 표지가 있는데,이는 한반도 대부분의 주에서 볼 수 있다. 돌’모양과 비문은 나라에서 이슬람의 초기 역사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